메뉴

전체기사

시정소식

시장동정

현장스케치

성남안테나

성남, 이야기

책과 함께

전문칼럼

이달의 지면

광고
지화문(남문)
비전성남   |   2022-09-23 [13:33]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지화문(남문)

 

남한산성에는 동 서 남 북에 4개의 대문이 있는데,
남문(지화문)은 남한산성에 있는 4대문 중 가장 크고 웅장한 중심문으로 현재에도 출입이 가장 많은 곳이다.

선조 때의 기록을 보면 동문, 남문, 수구문 등 세 문을 수축하였다는 내용이 있는 것으로 보아 남문은 인조 2년(1624) 수축되기 이전부터 이미 있었던 것임을 알 수 있다.

남문은 정조3년(1779) 성곽을 보수할 때 개축하였고,
지화문으로 이름이 붙여졌으며 4대문 중 유일하게 현판이 남아 있는 문이다.

병자호란으로 인조가 처음 남한산성에 들어 올 때 이 문을 통해서 들어 왔다.
URL 복사
x
  •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.

바탕화면바로가기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

오디오 비전성남

Copyright . All rights reserved.